ad34

한화이글스 양성우-오선진 '사생활 논란' 후 2군행, 뜨거운 갑론을박

기사승인 2017.04.23  14:44:31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한화 이글스 양성우와 오선진이 사생활 논란을 빚은 뒤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이런 가운데 야구 팬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화는 23일 KBO리그 수원 kt 위즈전을 앞두고 양성우와 오선진을 1군 엔트리에서 빼고 임익준과 강상원을 2군에서 올렸다.

이 가운데, 양성우와 오선진이 사생활과 관련해 논란을 일으켰다는 네티즌의 제보가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 한화 양성우(사진)와 오선진이 23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사진=스포츠Q DB]

23일 한 대형 야구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양성우와 오선진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수원의 한 주점에 있는 SNS 사진이 게재됐다. SNS 작성자는 “1군 선수들이 새벽 3시에 나이트에 와서 술 마시고 담배 펴대고. 이게 현재 이글스 1군의 현실이다. 어처구니가 없다”라고 밝혔다.

주점 실내가 어두워 사진 속 인물이 양성우, 오선진인지는 확실히 알 수 없지만 SNS에 사진을 올린 이가 정확한 이름을 밝혔기에 그냥 지나칠 수도 없는 부분이다.

이 사진을 두고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작성자와 마찬가지로 “다음 날 경기가 있는 프로 선수들이 새벽까지 주점에 있는 것이 적절하지 못한 처사였다”는 의견과, “선수들도 사람인데 스트레스도 풀 겸 술을 즐길 수 있지 않느냐. 선수들을 몰래 촬영한 사람에게도 잘못이 있다”는 목소리가 공존했다.

양성우는 올 시즌 1군 13경기에서 타율 2할(25타수 5안타)을 기록 중이다. 오선진은 1경기에서 1타수 무안타를 기록하고 있다.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ad46
ad45
default_news_ad2

인기기사

ad48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3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