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LA다저스 코리시거 적시타, 류현진 패전 면했다

기사승인 2017.08.13  12:56:56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LA 다저스 코리 시거의 타격과 주루가 류현진의 패전을 막았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2017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서 선발 등판, 5이닝 7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2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 시거가 13일 샌디에이고전에서 수비를 펼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류현진은 1, 2회를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3회부터 5회까지 1점씩을 내줬다. 특히 5회엔 윌 마이어스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다. 시즌 16번째 피홈런. 시즌 평균자책점은 3.53에서 3.63으로 올라갔다. 류현진은 팀이 1-3으로 뒤진 5회말 대타 카일 팔머와 교체되면서 경기를 마쳤다.

류현진이 마운드에서 내려간 뒤 다저스 타선이 불을 뿜었다. 6회에만 대거 3점을 뽑았다.

6회말 야스마니 그랜달이 볼넷을 골라낸 뒤 체이스 어틀리가 2루타를 날렸고, 야시엘 푸이그가 볼넷을 골라내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여기서 오스틴 반스가 얕은 우익수 뜬공, 크리스 테일러가 삼진으로 물러나 득점 기회가 무산되는 듯 했다.

허나 시거가 해결사 역할을 했다. 볼카운트 3-2에서 상대 3번째 투수 크렉 스테먼의 6구를 받아쳐 우익수 방면 안타로 연결했다. 이 타구에 주자 2명이 홈으로 들어왔는데, 타자주자 시거가 1루와 2루 사이에서 일부러 걸리는 플레이를 했다. 그 사이 푸이그가 홈을 파고들어 3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다저스의 4-3 역전. 이와 동시에 류현진의 패전 요건이 날아갔다.

류현진이 노 디시전을 확정하게 되면서 시즌 전적은 4승 6패를 유지하게 됐다.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ad48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