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프로야구 순위] '운명의 한 주' LG-롯데-넥센-SK, 두산이 변수?

기사승인 2017.08.22  09:14:04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4위 LG 트윈스부터 7위 SK 와이번스까지 단 2경기차. 치열한 순위 다툼을 벌이고 있는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KBO리그)가 시즌 중 가장 중요한 한 주를 시작한다.

지난 20일 잠실 삼성 라이온즈전 우천 취소로 이틀의 꿀맛 휴식을 취한 LG는 잠실로 3위 NC 다이노스를 불러들인다. 외국인 좌완 에이스 데이비드 허프를 화요일, 일요일에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4위 수성 가능성을 높인다.

▲ 잘 나가는 롯데는 이번주 KIA, LG, 넥센과 붙는다. [사진=뉴시스]

오는 24일부터 이틀간은 부산 사직으로 자리를 옮겨 5위 롯데 자이언츠와 격돌한다. 만나기만 하면 장시간 혈전을 벌였던 두 팀이다. 1승 1패면 몰라도 어느 한 쪽이 2승을 준다면 돌이킬 수 없는 치명타가 된다.

주말 일정도 까다로운 LG다. ‘한 지붕 라이벌’로 후반기 들어 가장 잘 나가는 2위 두산 베어스를 만난다. 지난 4일부터 사흘간 김재환을 막지 못해 시리즈를 전부 내줬던 아픈 기억이 있다.

고공 비행중인 롯데는 선두 KIA(기아) 타이거즈와 2연전으로 새 주를 시작한다. 선봉은 우완 외국인 조쉬 린드블럼. 상대는 토종 에이스 좌완 양현종이다. KIA가 3연패로 흔들리고 있는 만큼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이후 4연전은 한 시즌 농사를 결정짓는다 해도 무방할 만큼 중요한 일정이다. 사직에서 LG와 이틀, 6위 넥센 히어로즈와 이틀씩 본다. 롯데는 현재 LG와 승차가 없고 넥센에는 0.5경기 앞서 있다.

▲ 두산, 삼성, 한화를 만나게 될 SK. [사진=뉴시스]

넥센은 주초 안방(고척 스카이돔)에서 9위 삼성 라이온즈와 붙는다. 안정감을 보이는 오른손 외국인 제이크 브리검의 어깨가 무겁다. 이후 잠실로 옮겨 두산을 만나고 사직에서 롯데와 충돌한다.

SK는 기회를 잡았다. 인천에서 두산을 만나는 건 껄끄럽지만 삼성(대구 원정)과 8위 한화 이글스(홈)와 상대하기 때문이다. LG, 롯데, 넥센이 물고 물리는 사이 선전하면 5강 재진입을 노릴 수 있다. 언더핸드 박종훈의 책임감이 막중하다.

이번주는 두산이 키를 쥐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 경기 한 경기가 소중한 SK, 넥센, LG를 만나기 때문이다. 멀어만 보이던 KIA와 격차를 5.5경기로 좁힌 만큼 두산 자체의 행보도 흥미롭다.

#프로야구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