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무한도전' 하하, 회사 언급하며 자신감·조세호는 아버지와 '모의면접'까지 진행… 게임·제과·배달 회사 면접

기사승인 2018.01.13  19:16:45

ad45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은혜 기자] '무한도전'의 하하가 자신의 회사를 언급했고, 조세호는 인사담당자 출신 아버지의 도움을 받아 모의면접을 진행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연출 김선영, 정다히)의 하하는 자신의 회사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무한도전'의 하하는 면접을 앞두고 자신의 회사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했다. 하하는 "우리 회사도 얼마 전에 신입사원을 뽑았다"며 입을 열었다.

 

MBC '무한도전' 하하 [사진= MBC '무한도전' 화면 캡처]

 

그는 자신이 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입장에서 이야기를 이어가기 시작했다. 하하는 "면접을 보러 오면 느낌을 본다"라며 "사람들이 나만 봐도 언다"고 말해 면접을 보는 취업준비생들의 마음을 대변하기도 했다.

또한 '무한도전'의 하하는 회사를 운영하며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히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하하는 현재 콴(QUAN)엔터테인먼트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외에도 '무한도전'의 면접 관련 에피소드를 통해서는 대기업의 인사담당자 출신인 조세호의 아버지가 등장해 모의 면접을 진행하는 모습이 공개되는 등 관심을 끌었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N 게임회사', 'ㅎ 제과회사', 'ㅂ 배달 회사' 세 곳에서 면접을 진행하며 주목 받았다.

 

#무한도전

이은혜 기자 lehy1116@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ad48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