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절친' 정근우-김강민의 유쾌한 골프대결, 승자는?

기사승인 2018.01.22  10:11:32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과거 SK 와이번스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정근우와 김강민이 야구가 아닌 골프로 진검승부를 펼친다.

MBC스포츠플러스는 22일 오후 10시 '모두투어 프로야구선수 골프 인 괌' 예선 3경기를 방송한다. 이번 예선 3경기에서는 정근우, 안영명, 박주영 프로로 구성된 팀과 김강민, 정영일, 한지훈 프로로 이뤄진 팀이 격돌한다.

 

▲ 정근우와 김강민이 골프로 격돌한다. [사진=MBC스포츠플러스 제공]

 

예선 3경기의 대진표를 받아 든 정근우는 상대팀이 김강민과 정영일이라는 소식을 듣고 "얼마 전 스크린골프를 같이 쳤는데 압도적인 스코어로 내가 이겼다"며 자신감을 표했다.

이에 김강민은 "정근우는 스크린골프 강자다. 내가 이긴 적이 한 번도 없다"며 패배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하지만 근우가 필드 나간 지 오래 돼서 감이 없을 것이다"라고 맞불을 놨다.

평소 거침없는 입담의 소유자인 정근우와 김강민은 경기 전부터 힘을 불어넣으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막상 플레이가 시작되자 두 선수의 분위기는 극과 극으로 갈렸다.

정근우가 시원한 티샷과 정확한 퍼트로 기선제압에 나선 반면, 김강민은 어이없는 어프로치 미스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정근우가 계속해서 물오른 실력을 선보이자 김강민은 "예능 안 할 거냐"며 진지하게 골프 승부에 임하는 정근우를 비난했다.

한편 올해 처음 출전한 안영명과 정영일은 각 팀 선수들의 경계대상 1호로 선정되며 이번 대회 다크호스로 꼽혔다. 안영명은 둘째가 태어난지 일주일밖에 되지 않았지만 아내의 배려로 대회에 참가하게 됐다. 정영일은 지난 2년 동안 대회를 지켜보며 괌 입성을 노린 만큼 필승의지를 다졌다.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ad48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