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정현 4강 진출, 인터뷰 "금요일에 만나요" 로저 페더러라도 자신 있다 [2018 호주 오픈]

기사승인 2018.01.24  14:12:17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정현(22·한국체대)이 테니스 샌드그렌(27·미국)을 꺾고 한국 테니스 역사를 다시 한 번 새로 썼다. 이젠 2018 호주 오픈의 당당한 4강 진출자가 됐다.

정현은 24일 호주 멜버른 센터 중앙 코트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8강전에서 샌드그렌을 세트스코어 3-0(6-4 7-6<5> 6-3)으로 완파했다.

이미 16강에서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14위)를 꺾고 한국 테니스 사상 첫 메이저 대회 8강 진출을 이뤄낸 정현은 4강 진출로 한국 테니스의 새로운 금자탑을 쌓았다.

 

▲ 정현이 24일 테니스 샌드그렌과 2018 호주 오픈 남자 단식 8강전에서 승리한 뒤 두 팔을 펼쳐들며 환호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강서버 샌드그렌을 상대로 전혀 기죽지 않았다. 이미 4위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와 조코비치 등을 꺾은 정현으로서 여유가 있었다. 서브에이스에선 7-12로 밀렸지만 첫 서브 성공률에서 77%-56%로 앞섰고 이 중 70%를 포인트로 연결하며 경기를 리드해갔다.

전반적으로 타이트한 경기 흐름이었지만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샌드그렌을 압도했다. 1세트 첫 게임 샌드그렌의 강력한 서브에 꼼짝하지 못한 정현이었지만 날카로운 서브로 맞서며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지켰고 이어 브레이크까지 성공하며 기세를 이어갔다. 구석구석 찌르는 스트로크로 샌드그렌의 혼을 빼놨다. 이후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침착히 지켜내며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는 더욱 쉽지 않았다. 샌드그렌의 기세가 살아났다. 상대는 서브 에이스를 5개나 챙겼고 서브 적중률도 1세트에 비해 높아졌다. 서비스 게임을 두 차례나 브레이크 당하며 게임 포인트 3-5로 몰렸다. 이대로 2세트를 내주는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정현은 결정적인 순간 집중력을 발휘했다. 샌드그렌의 서비스 게임에서 끈질긴 리턴으로 승부를 듀스로 끌고 가더니 범실을 유도해 브레이크에 성공했다. 자신의 서비스 게임에선 15-30으로 뒤진 상황에서 연속 3포인트를 챙기며 5-5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한 점씩을 따냈고 결국 타이 브레이크로 향했다. 둘은 서로 포인트를 챙기며 5-5까지 팽팽한 승부를 벌였다. 그러나 정현은 날카로운 스트로크로 샌드그렌의 어이 없는 범실을 이끌어냈고 마지막 포인트까지 챙기며 2세트를 가져왔다.

 

▲ 경기 이후 정현(오른쪽)이 샌드그렌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AP/뉴시스]

 

기세를 살린 정현은 3세트를 손조롭게 끌고 갔다. 각자의 서비스 게임을 지키며 1-1 균형을 맞춘 상황에서 정현은 듀스 끝에 서비스 게임을 다시 한 번 지켜냈다. 이어진 샌드그렌의 서비스 게임에서도 4차례 듀스 승부를 벌인 끝에 결국 점수를 따냈다.

분위기가 완전히 넘어왔다. 정현은 서브 에이스만 2개를 추가하며 게임 스코어를 4-1로 만들었다. 이어 서비스 게임을 각자 지켜내며 5-2로 승기를 굳혔다. 샌드그렌에 서비스 게임을 내줬지만 자신의 서비스 게임에서 경기를 끝냈다. 10여 차례 백핸드 슬라이스샷을 주고받은 끝에 포인트를 챙긴 장면은 이날의 하이라이트로 꼽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관중들은 두 선수를 향해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정현은 이제 4강 상대를 기다린다.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열리는 랭킹 2위 로저 페더러(스위스)와 20위 토마시 베르디흐(체코)의 경기 승자와 4강전에서 맞붙는다. 베르디흐가 올라오기를 바라는 것은 요행이다. 4강까지 올라온 만큼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와 화끈한 승부를 벌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정현은 경기 이후 가진 공식 인터뷰에서 페더러와 베르디흐 중 4강 상대에 대한 질문에 유창한 영어로 “반반의 확률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정현은 이어 진행자가 한국말 소감을 요청하자 “현지에서 응원해주신 한국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그리고 한국에서 응원해주신 우리 팀, 팬 분들, 친구들 감사드리고 아직 끝난 게 아니니까 계속 응원해달라. 금요일날 뵙겠다”고 말하며 여유롭게 미소 지었다.

 

안호근 기자 oranc317@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ad48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