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컬링 믹스더블' 장혜지 "미국 꺾어 기쁘면서 슬프다", 왜?

기사승인 2018.02.09  19:45:40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기쁘면서도 슬프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혼성)에서 예선 2승째를 거둔 장혜지(21)가 기쁘면서도 슬프다고 말했다. 그가 이런 말을 한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장혜지는 9일 오후 강릉 컬링센터에서 이기정(23)과 짝을 이뤄 미국 조와 컬링 믹스더블 예선 4차전을 치렀다. 베카 해밀턴(28)-맷 해밀턴(29) 남매를 상대했는데, 9-1 대승을 거뒀다.

 

▲ 장혜지가 9일 경기에서 스톤을 조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로써 장혜지-이기정은 2승 2패를 기록, 단독 5위에 올랐다. 앞으로 예선 3경기를 더 치러야 하는데, 예선 4위 안에 들어야 준결승 진출이 가능하다. 한국은 10일 OAR(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 스위스와 차례로 맞붙으며, 11일엔 캐나다와 격돌한다.

평창 올림픽 공식 정보제공 사이트인 ‘마이인포 2018’에 따르면 경기 후 장혜지는 미국 선수들에게 이긴 심경을 “기쁘면서도 슬프다”라고 표현했다. 경쟁자 이전에 같은 운동을 하는 동료이기 때문이다.

그는 “예전에 미국팀이 한국에 와서 훈련했을 때 같이 연습했던 적이 있다”며 “같이 컬링하는 친구를 이겼기 때문에 기쁘면서도 한편으론 슬픈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 한국 컬링 믹스더블의 장혜지(왼쪽), 이기정. [사진=뉴시스] 

 

그럼에도 “2연패 뒤에 거둔 승리라 소중하다”고 값진 승리였다고 덧붙였다.

전날과 마찬가지로 이날 강릉 컬링센터엔 수많은 관중들이 장혜지-이기정을 응원했다. 평소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하는 게 드문 장혜지에게 특별한 경험이었다. 그는 “생각보다 많이 와주셔서 감사했다. 그 힘으로 우리가 1승씩 쌓았던 것 같다”면서 “관중들의 덕이 컸다”고 웃었다.

중요한 경기를 잡았지만 아직 4강까지 갈 길이 멀다. 최상위권 팀들과 좋은 경기를 펼쳐야 준결승행 티켓을 거머쥘 수 있다.

장혜지는 “정신 집중해서 남은 경기도 잘 치르겠다”고 다짐했다.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