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토트넘-본머스] '4G 7골' 손흥민에 쏟아진 찬사 "케인 공백 잘 메웠다"

기사승인 2018.03.12  08:57:37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물러났지만 손흥민이 스트라이커로서 훌륭한 성적을 냈다.”

또 멀티골이다.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이 또 한 번 그라운드를 화려하게 휘저으며 자신의 물 오른 기량을 재확인시켰다. 팀의 원톱 공격수가 빠진 상황에서 전세를 뒤집는 두 골을 터뜨리며 주목 받았다.

 

▲ 손흥민(왼쪽)이 12일 본머스전에서 팀의 4번째 골을 넣은 서지 오리에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손흥민은 1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본머스와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팀의 두 번째, 세 번째 골을 터뜨리며 웃었다.

그의 활약 속에 토트넘은 4-1로 이겼고, 승점 61(18승 7무 5패)을 확보했다. 리버풀(승점 60)을 4위로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 도중 대형 악재를 맞았다. 원톱 자원인 케인이 부상을 입은 것. 케인은 전반 29분 슛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상대 골키퍼와 충돌했고, 고통을 호소했다. 예전에 부상을 당했던 발목을 잡고 쓰러졌다. 결국 5분 뒤 에릭 라멜라와 교체됐다.

이런 상황에서 손흥민이 골을 뽑아냈다. 토트넘은 델레 알리의 동점골로 전반을 1-1로 마쳤다. 손흥민은 후반 17분 알리의 크로스를 감각적인 슛으로 연결하며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17호골.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손흥민은 후반 42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가볍게 슛, 또 한 번 본머스 골문을 열었다. 시즌 18호골이자 리그 12호골. 최근 4경기에서 7골을 터뜨리는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렸다. 4경기 중 3경기에서 2골씩 넣었다.

 

▲ 손흥민(왼쪽)이 자신의 골을 어시스트한 알리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멀티골 제조기’ 손흥민에게 현지 언론들도 찬사를 보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손흥민은 케인 다음으로 토트넘에 영향력이 큰 선수다. 팀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며 “그가 하는 모든 일은 자신의 얼굴에 큰 웃음을 남긴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그에게 여러 포지션에서 뛰도록 요구하는데, 이런 상황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날은 케인의 부상 속에서 스트라이커로서 훌륭한 성적을 냈다”고 칭찬했다.

ESPN은 손흥민에 평점 9를 매기며 “케인이 없을 때 최전방 공격수 자리로 올라가서 해트트릭에 가까운 성과를 만들었다”고 높이 평가했다.

자신의 리그 골을 12골로 늘린 손흥민은 EPL에서 이 부문 8위에 자리하고 있다.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