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세비야 공세에 무너진 맨유, '유효슛 0개' 산체스 부진에 두번 울다 [챔피언스리그]

기사승인 2018.03.14  08:34:22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조세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맨유(잉글랜드)는 1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벌어진 세비야(스페인)와 2017~20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1-2로 졌다.

지난 1차전 세비야 원정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던 맨유는 합계 전적 1무 1패를 기록하며 8강행 티켓을 거머쥐지 못했다.

 

▲ 예데르(가운데)가 14일 맨유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포효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날 맨유에 패배만큼 뼈아팠던 것은 야심차게 데려온 알렉시스 산체스의 부진이다. 산체스는 풀타임을 뛰면서 단 1개의 슛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이마저도 유효슛이 아니었다.

산체스는 맨유 입단 후 10경기에서 단 1골만을 넣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고 수준의 연봉을 주면서 데려온 맨유 입장에선 속이 쓰릴 수밖에 없다. 영국 현지 언론에서는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이 산체스보다 낫다는 평가까지 나오고 있다. 손흥민은 최근 4경기에서 7골을 몰아쳤다.

영국의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는 산체스에게 팀에서 가장 낮은 승점 3을 부여했다. 선발로 나선 11명 중 7명이 평점 4를 받았고, 만회골을 넣은 로멜로 루카쿠가 최고 평점인 6을 획득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가운데, 세비야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주인공은 비삼 벤 예데르였다. 예데르는 후반 29분 파블로 사라비아의 전진 패스를 오른발 슛으로 연결, 맨유 오른쪽 구석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세비야는 4분 뒤 추가골을 뽑아냈다. 이번에도 예데르였다. 호아킨 코레아가 머리로 떨어뜨린 공을 헤더로 연결했다. 예데르의 머리를 떠난 공은 맨유 골라인을 완전히 넘어가 골로 인정됐다.

 

▲ 산체스가 14일 세비야전 도중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맨유는 뒤늦게 만회골을 넣었다. 후반 39분 코너킥 상황에서 마커스 래쉬포드가 띄워준 공을 루카쿠가 골로 연결했다.

만회골로 분위기를 바꿨지만 전세를 뒤집기에는 맨유에 시간이 부족했다. 경기 종료를 알리는 주심의 휘슬이 불릴 때까지 세비야 골망을 가르지 못한 맨유는 안방에서 16강 탈락이라는 씁쓸한 결과를 받아들여야 했다.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