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역전극' 양주 레볼루션, 승률 5할 도달 [2018 경기도챌린지리그]

기사승인 2018.04.17  17:56:16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양주 레볼루션이 시즌 4승째를 거뒀다.

양주는 17일 장흥야구장에서 열린 성남 블루팬더스와 2018 경기도챌린지리그(GCBL) 맞대결에서 7-4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양주는 4승(4패)째를 거두며 승률 5할에 도달했다. 순위는 그대로 2위. 성남은 5패(2승)째를 기록했다.

 

▲ 양주 이시우가 17일 성남전에서 타격하고 있다. [사진=스포츠투아이 야구학교 제공]

 

먼저 포문을 연 쪽은 성남이었다. 성남은 1회초 최준식의 1타점 적시 2루타와 김성민의 투런 홈런(시즌 1호)을 묶어 3점을 뽑았다.

양주도 반격에 나섰다. 1회말 지건호의 센스 있는 주루 플레이로 1점을 따라갔고, 4회 추가점을 올리며 추격했다.

그러자 성남이 다시 점수를 올렸다. 6회 김윤범의 1타점 적시타로 4-2 리드를 잡았다.

양주는 6회 2사 후에 집중력을 발휘했다. 김기현의 내야 땅볼로 1점을 추격한 뒤 이어진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바뀐 투수 홍경모에게 2안타 1볼넷을 기록,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위기를 맞은 성남은 전날 만루 홈런을 친 양주의 김동진을 맞아 전경환을 구원투수로 올렸다. 양주는 상대 실책에 힘입어 역전에 성공했다. 김동진의 타구가 유격수 땅볼이 됐지만 2루 송구가 우익수 쪽으로 빠지면서 5-4로 앞섰다.

이후 8회 김기현, 허태욱의 적시타로 2점을 보탠 양주는 구원 등판한 도현석, 김지민이 성남 타선을 피안타 없이 2이닝 무실점으로 막아 팀 승리를 지켰다.

양주 도현석은 시즌 2승째를 올렸고, 김지민은 지난 성남전의 패전을 세이브로 설욕했다.

성남 선발 황건주는 4⅔이닝을 3피안타 6탈삼진 1자책점으로 잘 막았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성남은 오는 23일 오전 9시에 양주, 낮 12시 30분에 고양 위너스를 성남 탄천야구장으로 불러들여 GCBL 2연전을 치를 예정이다.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ad48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