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흐리고 비 내리는 날씨, 5월~7월 기상청의 평년 대비 예상 강수량은

기사승인 2018.05.16  15:44:50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김주희 기자] 서울 43.0mm, 춘천 15.1mm, 인천 26.5mm, 수원 28.2mm, 창원 2.2mm, 울산 1.7mm, 여수 3.3mm 등.

16일 오후 3시 현재 일강수량 수치다. 이날 점심시간 무렵 세차게 쏟아지는 비와 천둥번개를 수도권에 있던 이들이라면 접했을 것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부터 오락가락하던 비가 밤까지 약하게 내리거나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겠다며 충청도와 남부지방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흐리고 비 내리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기상청이 예상한 평년 대비 5월 강수량에도 시선이 쏠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런 가운데 기상청에서 예보한 평년 대비 강수량에도 대중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기상청은 앞서 지난달 "5월에는 월 평균기온이 평년기온인 17.0~17.4도보다 높고 강수량은 평년(77.4~115.4mm)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5월 21일~27일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이라고 예보됐으며 5월 마지막 주에는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하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6월에는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오는 날이 늘어난다. 기상청은 6월 평균기온은 평년(20.9~21.5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예상했으며 월 강수량도 평년(130.3~186.0mm)과 비슷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7월에는 무덥고 습한 날씨가 찾아온다. 기상청은 7월 평균기온은 평년(24.0~25.0도)과 비슷하거나 높으며 "월 강수량은 평년(240.4~295.9mm)과 비슷하거나 적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흐린 하늘과 비 소식에 덩달아 강수량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많은 이들의 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김주희 기자 kjh@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