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버닝이 우리시대 청년들 통계지표를 상기시키는 까닭은

기사승인 2018.05.17  15:19:02

ad45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김주희 기자] 영화는 시대상을 반영한다.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수상의 기대감이 높아진 영화 ‘버닝’도 마찬가지다. 영화 속 주인공인 청년들을 담고 있다.

배우 유아인이 맡은 영화 속 주인공 종수는 유통회사 알바생. 비정규직의 종수는 눈빛은 항상 무언가 불안함을 감추고 걸음걸이부터 말투 모두 확신이 없는 모습을 담고 있다.

지난달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3월 취업자 수는 2655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11만2000명(0.4%) 증가했다. 취업자 수 증가폭이 두 달 연속 10만명대를 기록한 것은 2016년 4~5월 이후 처음이다. 올해 3월 실업률 4.5% 수치는 통계 작성 방식이 변경한 1999년 6월 이후 3월 기준으로는 최대 수준이다. 불확실한 청년 ‘종수’에 공감이 가는 이유다.

영화 버닝이 전 세계 이목을 끌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지만 종수와 다른 존재가 있다. 같은 청년이지만 말이다. 좋은 차와 집을 가지고 있는 스티븐 연이 연기한 벤이다.

지난해 통계청, 한국은행, 금융감독원이 공동으로 발표한 '2017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처분가능소득 기준 지니계수는 0.357로 전년(0.354) 대비 0.003 증가했다. 지니계수는 소득분배의 불평등도를 나타내는 수치다. 한 사람이 전체 사회의 부를 독점할 경우 1이 산출되고, 그 반대의 경우는 0이 나온다. 1에 가까울수록 불평등이 심하다는 의미다. 영화 버닝에서 종수가 의문점이 들며 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대목이 우리 사회 일부분이라는 얘기다.

티에리 프레모(58) 칸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버닝에 대해 “훌륭하고 강한 영화다”며 “순수한 미장센으로서 영화의 역할을 다하며, 관객의 지적 능력을 기대하는 시적이고 미스터리한 영화다”고 평했다. 버닝은 미국 매체 '아이온시네마'에서 5점 만점에 3.9점의 평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아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칸 영화제 수상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레 영화 ‘버닝’ 주인공 종수가 보여주는 눈빛과 심적 동요가 남기는 메시지가 주목되는 이유다.

김주희 기자 kjh@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