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우루과이 프랑스] 아르헨티나 탈락시킨 포그바, 메시도 매료시켰다? 바르셀로나에 영입 요청

기사승인 2018.07.06  18:06:15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우승이라는 거대한 목표를 세웠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일찌감치 짐을 싸서 집으로 돌아갔지만 여전히 대회를 주목하고 있다. 특히 16강에서 아르헨티나를 탈락시킨 프랑스의 중원사령관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깊은 인상을 받은 듯 하다.

영국 축구전문 매체 골닷컴은 6일(한국시간) 이탈리아 칼치오메르카토를 인용해 “메시가 바르셀로나에 포그바의 영입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며 “앙투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을 놓친 뒤 바르셀로나는 포그바로 관심을 선회했다”고 밝혔다.

 

▲ 지난달 30일 프랑스 폴 포그바(가운데)가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오른쪽) 앞에서 공을 패스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바르셀로나는 오랫동안 포그바의 대표팀 동료 그리즈만 영입을 추진했다. 오래 공들였던 그리즈만이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잔류 의사를 표명함에 따라 계획이 무산됐다. 이에 그의 대체자로 포그바로 방향을 틀었다는 것.

이 매체는 또 “포그바를 영입해 파울리뉴가 있는 중원에 힘을 보태면 쿠티뉴를 측면으로 옮겨 메시를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르셀로나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비셀 고베)가 팀을 떠나게 되면서 크리스티안 에릭센(토트넘 홋스퍼), 은골로 캉테(첼시) 등 스타 미드필더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그바는 2015~2016시즌 유벤투스에서 활약을 마치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했다. 지난 두 시즌동안 소속팀에서 활약은 높은 기대치에 못 미쳤지만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 캉테와 블레이즈 마투이디(유벤투스)가 받쳐주면서 그 재능을 십분 발휘하고 있다.

포그바는 지난달 30일 아르헨티나와 16강전에서도 번뜩이는 탈압박과 날카로운 키패스로 공격에 활로를 불어 넣었다. 포그바의 지원 속에 프랑스는 아르헨티나를 4-3으로 물리치고 8강에 진출했다.  

메시 앞에서 좋은 활약으로 팀을 한 단계 높은 곳에 올려 놓은 포그바는 이제 8강전에서 우루과이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와 대면한다. 메시의 포그바 영입 요청이 사실이라면 포그바는 메시의 바르셀로나 공격 파트너 수아레스 앞에서 사전 오디션을 진행하는 셈이 된다.

 

김의겸 기자 kimugyamu0111@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