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SQ도전] '안타+2루타' 최지만 타율 0.265, 화려한 탬파베이 신고식

기사승인 2018.07.12  08:35:28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최지만이 탬파베이 레이스 이적 후 첫 경기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최지만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벌어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2018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 4타수 2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빅리그 복귀 후 첫 경기부터 멀티 히트를 작성한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65(34타수 9안타)로 올라갔다. 출루율은 0.306, 장타율은 0.529다.

 

▲ 최지만이 12일 디트로이트전에서 2루로 슬라이딩 해 들어가고 있다. [사진=탬파베이 레이스 트위터 캡처]

 

이날 최지만은 디트로이트 선발투수 조던 짐머맨과 마주했다. 1회말 2사 1, 2루에서 짐머맨과 마주한 최지만은 볼카운트 2-2에서 5구를 받아쳤지만 유격수 땅볼로 아웃됐다.

팀이 1-0으로 앞선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도 범타로 물러났다. 1사 2, 3루에서 타석에 등장한 최지만은 볼카운트 0-2에서 배트를 헛돌려 삼구삼진으로 돌아섰다.

침묵을 이어간 최지만의 방망이는 6회 세 번째 타석부터 힘차게 돌아갔다. 선두타자로 타석에 선 그는 볼카운트 2-2에서 짐머맨의 5구를 받아쳐 좌전 안타로 만들었다.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는 실패했다.

7회 4번째 타석에서는 끈질긴 승부 끝에 안타를 때려냈다. 팀이 4-2로 앞선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등장한 최지만은 볼카운트 3-2에서 짐머맨의 11구를 쳐 좌익 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로 연결했다. 올 시즌 첫 멀티 히트. 이번에도 후속타가 나오지 않아 득점하지는 못했다.

최지만이 맹활약한 가운데, 탬파베이는 디트로이트를 4-2로 꺾었다.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