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퓨처스리그] 한화이글스 헤일 웃고, 삼성라이온즈 아델만 울고…외인투수 희비

기사승인 2018.08.30  23:05:17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KBO리그(프로야구) 1군 리그 재개를 기다리며 실전 감각을 쌓고 있는 외국인 투수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한화 이글스 데이비드 헤일은 웃었고 삼성 라이온즈 팀 아델만은 울었다.

헤일은 30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고양 다이노스와 2018 KBO 퓨처스리그 2차 서머리그에서 선발 등판해 5이닝을 2피안타 6탈삼진 3볼넷 무실점으로 막았다.

 

▲ 헤일이 고양전에서 5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연합뉴스]

 

헤일의 호투에 힘입어 한화는 고양에 2-0 강우콜드 승을 거뒀다. 한화가 2-0으로 앞선 5회말이 끝난 후 많은 비가 내려 경기가 지속될 수 없었다.

투수 제이슨 휠러의 대체선수로 한화 유니폼을 입은 헤일은 1군 5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3.12로 순항 중이다. 구원진에 비해 상대적으로 선발진이 약한 한화 입장에선 헤일이 호투를 이어간다면 목표인 2위 탈환도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헤일이 인상적인 면모를 보여준 반면, 아델만은 초반 난조로 고개 숙였다.

아델만은 이날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벌어진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선발로 나와 4이닝 7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1사구 3실점을 기록했다.

올해 처음으로 삼성에서 뛰는 아델만은 1군 24경기에서 8승 9패 평균자책점 4.92를 기록하고 있다. 3년만의 가을야구를 노리고 있는 삼성은 선발진의 한 축을 담당하는 아델만의 호투가 절실하지만, 일단 서머리그에서는 호투를 펼치지 못했다.

아델만과 선발 맞대결을 벌인 롯데 노경은이 5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승리투수가 됐다.

문학에서는 홈팀 SK 와이번스가 원정팀 KT 위즈를 4-2로 꺾었다. 잠실에서는 두산 베어스와 화성 히어로즈가 1-1로 비겼다.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