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 알리, 백두산 천지서 '진도아리랑' 열창… 문재인 대통령·김정숙 여사 반응?

기사승인 2018.09.21  08:58:28

ad45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은혜 기자] 제3차 남북정상회담 마지막 날 백두산 천지에 오른 알리가 '진도아리랑'을 열창했다.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는 노래를 따라 부르기도 했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박수로 화답했다.

지난 20일 남북정상회담 마지막날 문재인 대통령 김정숙 여사는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를 비롯한 남측 수행원, 북측 관계자들과 함께 백두산 천지에 올랐다. 이 자리에서 알리는 '진도아리랑'을 열창하며 환호를 받았다.

 

알리 [사진= 연합뉴스]

 

알리는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 우리측 문화예술계 특별수행원으로 참여했다. 알리는 지난 4월 진행됐던 우리 예술단 평양 공연 '봄이 온다'에도 참석했던 경험이 있어 두 번째 방북이다.

남북정상의 천지 방문 영상이 공개된 이후 알려진 알리의 '진도아리랑' 열창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알리의 '진도아리랑'이 백두산 천지를 배경으로 울려 퍼지자 김정숙·리설주 여사는 박수를 치고 몸을 흔드는 것은 물론이고 노래를 따라 부르기도 하며 흥겨운 모습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박수로 화답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알리의 노래가 끝나자 그에게 다가가 어깨를 두드려주고 악수를 하며 감사를 표시팼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도종환 문화체육부장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팀 감독 등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었다.

 

#알리#알리 백두산#알리 아리랑

이은혜 기자 lehy1116@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