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하뉴 유즈루와 맞선 차준환, 달리 '남자 김연아'일까

기사승인 2018.09.23  18:54:09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남자 김연아’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다.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희망이자 대들보 차준환(17·휘문고)이 프리스케이팅에서 하뉴 유즈루(일본)를 꺾는 대이변을 연출했다.

차준환은 2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크빌 식스틴 마일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챌린저 시리즈 2018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7.62점, 예술점수(PCS) 81.60점 등 총점 169.22점을 받았다.

프리스케이팅만 놓고 보면 1위다. 이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일본이 자랑하는 슈퍼스타 하뉴 유즈루의 165.91점을 넘어선 쾌거다. 차준환은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선 90.56점으로 97.74점을 딴 하뉴에 밀렸다. 종합 성적 은메달이다. 

 

▲ 차준환이 어텀 클래식에서 획득한 은메달을 들어보이며 활짝 웃고 있다. [사진=브라보앤뉴 제공]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 합계 점수 259.78점은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작성한 자신의 기존 ISU 공인 최고점 248.59점을 훌쩍 뛰어넘은 기록이다. 쇼트 83.43점, 프리 165.16점 등 당시 점수를 파트별로도 모조리 갈아치웠다.

차준환은 새 프로그램 ‘로미오와 줄리엣 OST (Romeo & Juliet)’에 맞춰 열연했다. 쿼드러플 살코 점프와 트리플 플립-싱글 오일러 점프-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 중 살코에서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은 게 아쉬움으로 남았다.

쿼드러플 토루프 점프,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트리플 악셀, 트리플 루프, 스텝 시퀀스, 체인지풋콤비네이션 스핀, 체인지풋싯 스핀 등은 완벽했다. 쿼드러플 살코에서 실수를 저지른 하뉴보다 우수해 보일 만큼 성장세가 뚜렷했다.

 

▲ 하뉴 유즈루와 당당히 맞선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희망 차준환. [사진=뉴시스]

 

차준환은 소속사 브라보앤뉴를 통해 “지난 올림픽 시즌의 경험과 많은 분들을 응원을 바탕으로 올 시즌 첫 대회를 잘 마칠 수 있었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보완할 점을 찾아 핀란디아 트로피를 비롯한 그랑프리 대회에서 실수 없이 좋은 모습으로 대회를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차준환은 다음달 핀란드 에스푸에서 열리는 핀란디아 트로피에서 프로그램을 한 차례 더 점검하고 그랑프리 2,3차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