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MLB 포스트시즌] LA다저스 NLCS 3승2패, 류현진에 달린 WS행

기사승인 2018.10.18  10:15:04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LA 다저스가 투타 조화를 뽐내며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진출에 단 1승만을 남겼다. 류현진의 호투 여부에 따라 6차전에서 월드시리즈행을 확정지을 수도 있다.

다저스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밀워키 브루어스와 2018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5차전서 선발투수 클레이튼 커쇼의 7이닝 1실점 호투와 적재적소에 터진 타선의 활약으로 5-2로 이겼다.

이로써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3승 2패를 마크하며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진출에 단 1승만을 남겼다. 다저스는 지난해 월드시리즈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밀려 준우승을 거둔 바 있다.

 

▲ 커쇼가 18일 밀워키전 도중 두 팔을 들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시리즈 1차전에서 3이닝 5실점(4자책점)의 부진한 피칭으로 패전투수가 됐던 커쇼는 이날은 7이닝 3피안타 9탈삼진 2볼넷 1실점으로 호투해 팀 승리에 발판을 놨다. 포스트시즌 통산 9승(8패)째를 수확한 커쇼다.

두 팀은 하루 쉬고 오는 20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6차전을 치르는데, 이 경기의 선발투수가 바로 류현진이다. MLB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에 따르면 밀워키는 이날 5차전 선발투수였으나 공 5개로 한 타자만 상대한 뒤 교체된 좌완 웨이드 마일리를 6차전에 다시 선발로 내보낼 것으로 보인다. 이러면 2차전 선발투수였던 류현진과 마일리의 리턴 매치가 성사된다.

이날 밀워키는 2차전에서 5⅔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던 마일리를 선발 등판시켰다. 하지만 크레이그 카운셀 밀워키 감독은 마일리를 1회말 한 타자만 상대하게 한 뒤 우완 브랜든 우드러프에게 마운드를 넘기게 했다. ‘위장 선발’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마운드 운용이었다.

밀워키가 먼저 점수를 뽑았다.

밀워키는 3회초 1사 후 올랜도 아르시아의 좌전안타, 투수 우드러프의 볼넷으로 주자를 1, 2루에 둔 후 로렌조 케인의 2루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다저스 타선은 4회말 무사 1루에서 매니 마차도가 병살타로 물러나는 등 4회까지는 답답한 모습을 보였다. 5회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면서 타격이 살아났다.

선두타자 크리스 테일러가 내야안타 때 밀워키 유격수의 악송구로 2루에 도달했다. 엔리케 에르난데스 타석에서는 3루 도루까지 성공했다.

이어 에르난데스가 삼진 아웃됐지만 오스틴 반스가 1타점 중전 적시타를 때려 동점을 만들었다.

다저스는 6회 전세를 뒤집었다. 저스틴 터너의 안타와 마차도의 몸에 맞는 공으로 1사 1, 2루를 만든 후 맥스 먼치가 좌전 안타를 쳐 2-1을 만들었다. 이때 우드러프가 마운드에서 물러났다.

이어 바뀐 투수 코빈 버네스에게 테일러가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에르난데스 타석에서 대타로 나선 야시엘 푸이그가 1타점 중전 적시타를 날려 3점째를 뽑았다.

밀워키 마운드가 호아킴 소리아로 교체된 7회엔 1사 후 커쇼의 볼넷, 코디 벨린저의 2루타로 주자를 2, 3루에 놓고서 터너의 중전 적시타로 재차 1점을 보탰다.

이어 바뀐 투수 사비에르 세데뇨와 마주한 대타 브라이언 도져의 1타점 3루 땅볼로 격차를 벌렸다.

다저스는 9회초 마운드에 올라온 라이언 매드슨이 1점을 허용했지만, 클로저 켄리 잰슨이 무실점으로 이닝을 종료시키면서 경기를 끝냈다.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