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SQ종합] 베트남 축구 필리핀 격파, 박항서 신들린 용병술이 비결 (2018 스즈키컵)

기사승인 2018.12.07  04:12:11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박항서 감독의 용병술은 여전히 빛났다. 무승부만 거둬도 충분했던 베트남이 필리핀을 다시 한 번 잡아내며 10년 만에 결승행을 맛봤다. 이젠 베트남 축구의 동남아 정상 탈환까지 딱 2경기 남았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필리핀과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1차전 원정에서 2-1로 이긴 베트남은 필리핀을 다시 한 번 2-1로 제압하며 합산 스코어 4-2로 결승에 올랐다.

 

▲ 베트남 박항서 감독(가운데)이 6일 필리핀과 AFF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도중 선수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결승 상대는 말레이시아. 조별리그에서 이미 2-0으로 꺾은 경험이 있는 상대다. 준결승에서 동남아 최강팀인 태국을 제압한 게 베트남엔 호재가 됐다. 오는 11일 말레이시아에서, 15일 베트남 홈에서 2연전을 통해 우승팀을 가린다.

2008년 우승을 차지했던 베트남은 10년 만에 이 대회 우승을 노린다. 지난해 10월 박항서 감독 부임 이후 지난해 12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지난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4강 진출한 베트남은 기세를 몰아 동남아 최강자의 자리에 도전한다.

이날도 박항서 감독의 지략이 빛났다. 앞서 1차전 승리 후 베트남 현지 매체로부터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배워야 한다”는 극찬을 받았던 박항서 감독은 이날 기막힌 전술 운영과 용병술로 팀에 결승행을 이끌었다.

 

▲ 관중석을 가득 메운 홈팬들이 열광적인 응원을 보이고 있다. 그 중 박항서 감독을 응원하는 태극기도 함께 보인다. [사진=AP/연합뉴스]

 

0-1로 지더라도 결승 진출이 가능했던 베트남은 준결승 1차전까지 6경기에서 단 1실점했던 수비의 강점을 활용했다. 박항서 감독은 스리백과 윙백 2명을 활용해 무실점에 무게를 둔 전략을 펼쳤다. 상대의 공격을 잘 막아내면서도 기회를 노렸다. 

전반 27분 응우옌 꽝 하이가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환상적인 오버헤드킥으로 연결한 장면이나 34분 왼쪽 돌파에 이은 크로스 장면은 충분히 골로 연결될 수 있는 위협적인 상황이었다.

후반 들어 공세는 더욱 거세졌다.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한 베트남은 후반 37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판 반둑이 빠른 돌파로 왼쪽 측면을 허둔 뒤 올린 땅볼 크로스를 꽝 하이가 방향만 바꿔놓는 감각적인 슛으로 마무리했다.

 

▲ 후반 투입된 꽁프엉은 5분 만에 추가골을 터뜨리며 박항서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사진=AP/연합뉴스]

 

리드를 지켜내기만 해도 결승에 나설 수 있는 베트남이지만 박항서 감독은 골 이후 곧바로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특급 조커인 응우옌 꽁 프엉을 투입했다. 5분 뒤 꽁 프엉이 박항서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화려한 기술로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돌파했고 왼발 강슛으로 다시 한 번 필리핀의 골망을 흔들었다.

박항서 감독은 특유의 어퍼컷 세리머니를 펼치며 홈 관중들과 함께 기쁨을 나눴다.

후반 44분 필리핀 팀 제임스 영허즈번드에게 만회골을 내줘 더욱 꽁 프엉의 추가골이 크게 느껴졌다. 2골을 더 내주지만 않으면 됐기에 베트남은 여유롭게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박항서 감독은 AFC U-23 챔피언십, 아시안게임에서 적절한 교체 카드 활용으로 재미를 봤다. 꽝 하이와 꽁 프엉은 그 중심에 있었고 이날도 박항서 감독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안호근 기자 oranc317@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