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MLB] '수호신' 리베라 명예의 전당 입성, 사상 첫 만장일치

기사승인 2019.01.24  00:00:31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영원한 뉴욕 양키스의 마무리 투수 ‘수호신' 마리아노 리베라(50·파나마)가 사상 최초로 득표율 100% 기록을 세우며 미국프로야구(MLB)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다.

23일(한국시간) 공개된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의 2019년 명예의 전당 투표 결과에 따르면 리베라는 투표인단 425명으로부터 모두 선택받아 만장일치로 뉴욕주 쿠퍼스타운에 있는 명예의 전당에 입회하게 됐다.

BBWAA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만장일치가 나온 건 83년 만에 최초다.

 

▲ 마리아노 리베라가 사상 처음으로 만장일치로 MLB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다. [사진=AP/연합뉴스]

 

리베라와 함께 투수 로이 할러데이, 마이크 무시나, 지명타자 에드가 마르티네스까지 총 4명이 올해 명예의 전당 입회의 영예를 안았다.

이들은 모두 명예의 전당 입회 기준인 득표율 75%를 넘겼다. 마르티네스는 BBWAA 투표에서 최초로 뽑힌 지명타자 입회자라는 새 기록을 세웠다.

 

김의겸 기자 sportsq@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