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PD수첩', '의대' 열풍… 우즈베키스탄·키르기스스탄 의대, 돈 주면 갈 수 있다?

기사승인 2019.03.19  22:45:27

ad45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주한별 기자] 'PD수첩'에서 의대 열풍, 해외 의대 유학의 진실을 취재 보도한다.

19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의대' 열풍을 담아낸다. 인터뷰에 응한 의대생은 "연고대를 포기하고서라도 지방 의대에 가고싶어한다"며 '의대' 열풍에 대해 이야기 했다.

국내 의대는 높은 성적으로 입학할 수 있다. 상위 1%가 가는 '의대'에 보내기 위한 '편법'들도 생겨났다. 바로 해외 유학이다.

 

[사진 = MBC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유학원에서는 다양한 의대 진학 컨설팅을 하고 있다. 한국에서 의대 가기가 쉽지 않은 만큼 경쟁력이 낮은 해외 의대로 진학하는 것. 한 유학원은 폴란드 의대를 한 해에 100명 넘게 보냈다는 홍보 문구로 학부모들을 유혹한다.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이름도 낯선 나라들에 유학을 보내는 경우도 부지기수다. 키르기스스탄 의대 유학을 권하는 유학원은 "(시험)성적이 좋지 않게 나오면 (돈을) 살짝 찔러주시면"이라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최근 드라마 '스카이캐슬'이 높은 시청률 속에 종영했다. '의대' 열풍은 과연 드라마 만의 일일까? 의대에 가기 위한 각종 편법 유학을 'PD수첩'이 밀착 취재한다.
 

주한별 기자 juhanbyeol@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