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SQ포커스] '이재원 극찬' 하재훈 돌덩이 피칭, 챔피언 SK와이번스 날개 달았다

기사승인 2019.03.23  17:32:03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인천=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돌덩이가 들어오는 느낌이다.”

지난해 SK 와이번스의 우승을 이끈 포수 이재원은 지난 21일 2019 KBO 미디어데이&팬페스트에서 하재훈(29·SK 와이번스)을 이렇게 설명했다.

‘중고신인’ 하재훈이 강렬한 한국프로야구 데뷔전을 치렀다. 불펜이 아킬레스건인 비룡군단에 올 시즌 큰 보탬이 될 기운이 느껴진다. 이대은(KT 위즈), 이학주(삼성 라이온즈), 김대한(두산 베어스) 등과 신인왕 레이스를 펼치기에 손색이 없다. 

 

▲ '돌덩이' 피칭으로 주목받는 SK 우완 계투 하재훈.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하재훈은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전 7회초 마운드에 올랐다. 6이닝 4실점을 기록한 김광현 다음, SK의 두 번째 투수였다.

스코어가 4-4였다. 박빙 상황에서 염경엽 SK 감독은 지난해 중간에서 활약했던 서진용, 박정배, 김택형 등이 아닌 하재훈을 제일 먼저 택했다. 결과는 ‘대박’이었다. 하재훈은 삼진 하나를 곁들여 아웃카운트 3개를 퍼펙트로 처리했다.

KT 타순이 강백호, 멜 로하스 주니어, 유한준으로 이어지는 중심타선이었기에 더욱 의미 있는 결과다. 하재훈은 최저 147㎞, 최고 151㎞에 달하는 패스트볼로 카운트를 유리하게 끌고 갔다. 강백호와 로하스가 마음먹고 배트를 휘둘렀으나 헛스윙과 파울이 나왔다.

압권은 커브였다. 하재훈은 121㎞짜리 낙차 큰 커브를 적절히 섞어 재미를 봤다. 강백호에겐 어정쩡한 헛스윙을 유도해 삼진을 솎았고, 로하스는 빗맞은 2루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파이어볼러가 누릴 수 있는 특권이다.

앞서 이재원은 인터뷰에서 “올 시즌 하재훈을 기대해도 좋다. 성격도 신인답지 않다”며 “감독님도 말씀하셨지만 제가 막바지에 볼을 받아보니 돌덩이가 들어오는 느낌이다. 과학적으로 나온 데이터도 좋다”고 극찬한 바 있다.

2만1916명이 들어찬, 모두의 이목이 쏠리는 개막전에 하재훈을 투입한 데서 염경엽 감독, 손혁 투수코치의 기대감을 읽을 수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 산하 마이너리그, 일본프로야구(NPB) 야쿠르트 스왈로즈에서 뛰어봤으니 프로 무대 적응도 그리 어렵지 않을 전망이다.

 

▲ 개막전 강렬한 피칭으로 승리를 챙긴 하재훈. [사진=뉴시스]

 

디펜딩 챔피언 SK는 김광현, 브록 다익손, 앙헬 산체스, 박종훈, 문승원이 버티는 선발진에 비해 계투진이 약하다.

목표하는 2연패 달성을 위해선 하재훈, 서진용, 강지광 등 빠른공을 던지는 우완 정통파들이 힘을 보태야 한다. 중간에서 중심을 잡아야 할 정영일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자리를 비운 게 악재였는데 하재훈이 공백을 메울 수 있게 됐다.

7회말 제이미 로맥이 좌중월 투런홈런을 날리면서 하재훈은 데뷔전 승리라는 감격까지 누렸다. 외야수, 포수로는 빛을 못 봤던 그가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됐다. 

하재훈은 “데뷔 첫 등판이다 보니 조금 긴장했는데 1이닝 투구에 데뷔 첫 승이라는 큰 영광을 안게 돼 기쁘다”며 “스타트가 좋으니 끝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염경엽 감독도 "하재훈의 출발이 좋아 이후 활약이 기대된다"고 흡족해 했다. 

비룡이 '돌덩이 피칭' 하재훈이란 날개를 달았다.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