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0 22:53 (목)
‘오심 은폐 파문’ 이민호 해고, KBO 이례적 중징계 [프로야구]
상태바
‘오심 은폐 파문’ 이민호 해고, KBO 이례적 중징계 [프로야구]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4.20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오심 은폐 파문'을 일으킨 이민호 심판을 해고한 건 이례적으로 평가된다. 그만큼 KBO가 이 사안에 대해서 엄중하게 보고 있었다는 의미다. 경기를 감독하는 심판의 신뢰 저하라는 중대한 문제로 번질 수 있기 때문에 강력한 조치를 한 것으로 풀이된다.

KBO는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쏠(SOL)뱅크 KBO리그 NC-삼성전의 심판 팀장 이민호 심판위원을 해고하고 주심 문승훈 심판위원에 정직 기간 최대인 3개월 정직(무급), 3루심 추평호 심판위원에 3개월 정직(무급) 징계를 내렸다고 했다. 문승훈 심판위원은 정직이 끝나면 추가인사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14일 대구 경기에서 심판진은 3회 2사 후 이재현 타석 때 강인권 NC 다이노스 감독이 심판진에 볼카운트와 관련해 어필하자 이와 관련해 모여 논의했다. 심판진은 이재학이 이재현에게 던진 2구째 공을 자동투구판정시스템(ABS)을 통해 볼로 판정했으나 NC 측이 가지고 있는 태블릿에는 스트라이크로 나왔다.

추평호(왼쪽부터) 심판, 문승훈 심판, 이민호 심판이 14일 박진만 삼성 박진만 감독, 이병규 수석코치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삼성 제공]<br>
추평호(왼쪽부터) 심판, 문승훈 심판, 이민호 심판이 14일 박진만 삼성 박진만 감독, 이병규 수석코치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삼성 제공]<br>

심판진이 모여 논의할 때 “음성은 분명히 볼로 인식했다고 하세요. 우리가 빠져나갈...이것밖에 없는 거예요. 음성은 볼이야. 알아들어요?”라는 음성이 중계를 통해 고스란히 중계됐다. 심판의 오심을 기계 오류 탓으로 급하게 돌리려는 모습이 나왔다. 이 장면이 중계로 나가면서 심판에 대한 비판 여론이 급상승했다.

KBO의 이번 대처는 신속했다. 14일 경기 바로 다음 날인 15일부로 심판 셋을 직무 배제하고 인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KBO는 20일 허구연 총재 주재로 ABS 긴급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주심 혹은 3루심이 스트라이크·볼 판정 수신에 혼선이 발생했을 경우, ABS 현장 요원이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도록 매뉴얼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 팀 더그아웃에서도 주심, 3루심과 동일한 시점에 스트라이크·볼 판정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음성 수신기 장비를 배치하기로 했다.

14일 삼성과 NC의 경기. 이재학이 3회말 2사 후 이재현에게 던진 2구째 공이 중계화면 속 스트라이크존에 걸쳐 있다. [사진=티빙 갈무리]
14일 삼성과 NC의 경기. 이재학이 3회말 2사 후 이재현에게 던진 2구째 공이 중계화면 속 스트라이크존에 걸쳐 있다. [사진=티빙 갈무리]

한편, 19일 경기에서는 한화 이글스가 삼성 라이온즈의 4연승을 저지했다. 한화는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6-1로 눌렀다.

한화 선발 펠릭스 페냐는 6이닝을 5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3승(2패)째를 거뒀다. 한화는 3회말 2사 1·3루에서 노시환의 좌전안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4회에는 2사 1·2루에서 요나단 페라자가 2타점 2루타로 3-0으로 달아났다. 5회에는 2사 1루에서 우중간 3루타를 친 최인호가 삼성 야수들의 송구 실책 때 홈까지 파고들어 5-0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삼성은 7회초 김성윤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1만2000명을 수용하는 한화생명이글스파크는 이날 경기를 포함해 올 시즌 홈 9경기와 지난해 정규리그 마지막 1경기를 포함해 10경기 연속 매진을 달성했다. 구단 홈경기 최다 연속 매진 신기록이다.

19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KIA 최형우가 9회말에 선두타자로 나와 유격수 앞 내야안타를 치고 1루에 진루하고 있다. NC 수비는 오영수. [사진=연합뉴스]
19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KIA 최형우가 9회말에 선두타자로 나와 유격수 앞 내야안타를 치고 1루에 진루하고 있다. NC 수비는 오영수. [사진=연합뉴스]

두산 베어스는 잠실야구장에서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선발타자 전원 득점을 기록하는 등 22안타를 몰아쳐 19-8로 대승을 거뒀다. 두산은 3연패에서 벗어났다.

롯데는 사직야구장에서 8이닝 동안 삼진 10개를 뽑으며 3실점 호투한 찰리 반즈의 호투를 앞세워 KT 위즈를 4-3으로 꺾었다. 롯데는 8연패 뒤 2연승을 달렸다. 인천에서는 LG(엘지) 트윈스가 SSG 랜더스를 4-1로 꺾었다. 광주에서는 1위 KIA(기아) 타이거즈가 2위 NC 다이노스에 연장 10회 접전 끝에 4-3으로 이겼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