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초점Q] 설리 인스타그램 지나치게 선정적인 사진들, 개인적 공간이라 말할 수 있나

기사승인 2017.01.10  10:00:21

ad45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김윤정 기자] 설리를 향한 팬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SNS 활동으로 걸그룹 때와는 완전히 다른 이미지를 얻게 된 설리의 ‘행동’을 어떻게 봐야할까?

걸그룹 에프엑스(f(x)) 출신 설리가 최근 공개연인인 다이나믹듀오의 최자, 그리고 개코 부부와 함께 여행을 떠나 찍은 사진들을 SNS에 게재하면서 또 한 번의 논란을 일으켰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논란이 된 것은, 성기가 연상되는 모양을 낸 볶음밥 사진이었다. 그러나 일명 ‘성기 볶음밥’ 논란이 일어난 직후에도 설리는 또다시 노브라, 노출 사진 등을 지속적으로 올리며 SNS 활동을 꾸준히 이어갔다.

설리 [사진 = 설리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일부의 팬들은 설리의 ‘기행’을 두고 ‘표현의 자유’, ‘연예인’이란 이유를 대며 그를 보호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말들로 설리의 행동들을 정당화할 수 있을까?

이미 설리의 행동은 일반적인 상식선에서 많이 벗어난 듯 보인다. 속옷을 입지 않은 채 거리를 활보하고 성기 모양의 볶음밥을 만드는 건 개인의 자유지만, 이를 SNS에 게재하는 건 그 당사자가 설리가 아닌 일반인일지라도 우리나라의 정서상 뒷말을 일으킬 가십거리가 될 수밖에 없는 게 사실이다. 

SNS를 과연 개인적인 공간이라 할 수 있을까? SNS가 이르는 ‘Social Network Service’란 말 속에는 사회적인 관계를 의미하는 뜻이 내포돼있다. 이는 SNS가 온전히 개인의 공간이라고 말할 수 없는 이유다.

내 집 안에서는 시끄럽게 떠들거나 크게 노래를 불러도 뭐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 없다. 하지만 그 소음이 밖으로까지 흘러나가 이웃집에 방해가 된다면 그땐 큰 문제로 번질 수 있다. 이웃집을 넘어서 다른 동네까지 들리고 있는 소음을 두고, 정작 소리를 내고 있는 당사자인 설리만 귀를 막고 있는 모양새다.

김윤정 기자 sportsqkyj@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ad48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