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쇼트트랙 최민정 실격 인터뷰, 안상미 해설위원 눈물 [평창동계올림픽]

기사승인 2018.02.13  21:28:02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최민정(20·성남시청)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전에서 실격을 당했다. 안상미 MBC 해설위원은 인터뷰를 보고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결승전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반칙을 저질렀다는 이유로 은메달을 박탈당했다.
 

▲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페널티를 받아 메달권 진입에 실패한 최민정. [사진=뉴시스]

 

최민정은 경기 직후 방송사와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열심히 준비했다. 결과 받아들이고 남은 세 종목 집중하겠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이어 “후회 없는 경기를 펼쳤다. 과정에 대해선 만족한다. 많이 응원해주시고 기대해주신 분들 죄송하다. 응원해주신 덕분에 결승 올라갔다”고 덧붙였다.

최민정은 “1500m 앞두고 있다. 주종목인 만큼 자신 있게 하겠다. 1000m, 계주도 노력할 테니까 계속해서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인터뷰를 맺었다.

허일후 아나운서와 MBC 쇼트트랙을 책임지고 있는 안상미 해설위원은 최민정의 인터뷰를 본 뒤 울먹이면서 “판정번복은 어렵다. 속상하고 안타깝다”고 분해 했다.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