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심석희·임효준 '역시' 평창올림픽 金 아무나 따나, 김아랑 포기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

기사승인 2018.04.13  00:15:12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심석희, 임효준(이상 한국체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의 면모를 뽐냈다. 태극마크 유지 청신호다.

심석희와 임효준은 12일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2018~2019 쇼트트랙 국가대표 1차 선발전 대회를 나란히 4관왕으로 마감했다.

전날 500m, 1000m 정상에 올랐던 심석희 임효준은 이날 1000m와 3000m 슈퍼파이널에서도 우월한 기량을 뽐내며 레이스를 1위로 마쳤다.

 

▲ 심석희(왼쪽)와 임효준. [사진=뉴시스]

 

여자부 종합 2,3위는 김지유(콜핑팀), 김예진(한국체대)이다. 전날 1500m 준결승에서 넘어져 골반, 허리를 다친 김아랑(고양시청)은 1000m를 포기, 올 시즌엔 국가대표로 뛸 수 없게 됐다.

남자부 종합 2,3위는 홍경환(한국체대), 이준서(신목고)다. 평창올림픽 남자 5000m 계주에 출전했던 곽윤기(고양시청)가 임효준, 홍경환, 이준서 뒤를 이었다.

1차 대표 선발전을 통해 남녀 각 24명씩이 추려졌다. 48인은 14일부터 이틀간 2차 선발전을 통해 각종 국제대회에 출전할 남녀 각 7자리를 두고 치열한 다툼을 벌인다.

국가대표 슬롯은 남녀 각 8장이지만 여자부 최민정(성남시청)과 남자부 황대헌(한국체대)이 앞서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 각각 1위, 3위에 올라 이미 대표 자격을 얻었다.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ad48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