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초점Q]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엑소 카이, 복잡해진 운명 풀어낼 열쇠 될까… 김환희 앞 모습 보인다

기사승인 2018.04.18  08:00:57

ad45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은혜 기자]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의 카이가 엉킨 운명의 실타래를 완벽하게 풀어낼 수 있을까. 카이가 김명민을 도와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2월 첫 방송을 시작한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연출 이형민, 조웅)은 A 송현철(김명민 분)과 B 송현철(고창석 분)이 같은 날 사고를 당하고, 영혼이 바뀌는 사건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다.

 

엑소 카이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화면 캡처]

 

김명민과 고창석의 운명은 신계(神界) 공화국 영업팀의 신참 아토(카이 분)의 실수로 인해 뒤바뀌게 됐다. 영혼이 뒤바뀌게 되며 고창석은 김명민이 몸에 들어가 생활을 하게 된 것이다.

이 사건 이후 ‘우리가 만난 기적’의 카이는 자신이 지원 요청으로 찾아 온 마오(김재경 분)와 함께 사태를 수습하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카이는 ‘송현철’ 가족들에 대한 죄책감으로 이들 주변을 떠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17일 오후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카이는 조연화(라미란 분)의 곁에 머물렀다. 카이는 라미란이 김명민에 대한 의문을 품기 시작하며 궁금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뜻의 발언을 이어가며 시무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라미란이 김명민의 엄마 황금녀(윤석화 분)를 만나 오해가 쌓이게 된 순간에 그를 다시 춤추게 했다.

이처럼 카이는 다양한 방법으로 ‘송현철’ 가족들의 주변에서 머물고 있다. 앞선 방송에서는 김명민의 아들 송강호(서동현 분)를 위험에서 도와줬고, 라미란을 같은 방법으로 도왔다.

 

 

 

카이가 ‘송현철’의 가족들을 지켜주는 모습을 보이고는 있지만 ‘우리가 만난 기적’의 중심 갈등 소재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해결점을 찾지 못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며 아쉬움을 더하기도 했다.

앞으로 진행될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카이가 복잡해진 운명을 다시 원래대로 돌릴 수 있을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김명민을 도와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특히 ‘우리가 만난 기적’의 카이는 고창석의 딸 송지수(김환희 분) 앞에서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고되며 극 전개에 새로운 분위기가 더해질 것으로 추측된다.

아이돌 그룹 엑소의 멤버 카이는 ‘우리가 만난 기적’을 통해 몽환적이면서 귀여운 느낌의 캐릭터 아토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중이다. 카이가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의 중심 사건을 일으킨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활약에도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월화드라마#우리가 만난 기적#엑소 카이#카이#김환희

이은혜 기자 lehy1116@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