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양예원 이어 이소윤까지, 성범죄 피해 고백…사생활 사진 유출된 연예인들은

기사승인 2018.05.17  12:34:11

ad45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김주희 기자] 피해자가 양예원 한 명이 아니었다. 피팅모델 구인글을 보고 찾아간 곳에서 끔찍한 범죄를 당한 이는 자신을 배우 지망생이라고 소개한 이소윤도 있었다. 이소윤은 양예원과 같은 성범죄 피해를 주장해 대중들의 큰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양예원은 지난 2015년 당한 성추행 사실을 SNS를 통해 고백했고 그와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이소윤도 곧이어 SNS를 통해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털어놨다.

구독자 17만명을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 양예원과 이소윤의 성범죄 고백과 사진유출에 많은 이들을 분노하고 있는 가운데 본인이 원하지 않음에도 은밀한 사생활 사진이 공개된 바 있는 연예인에게도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양예원에 이어 이소윤까지 성범죄 피해를 고백한 가운데 덩달아 사생활 사진이 유출된 연예인들에게도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출처=양예원 SNS]

지난해 엠마 왓슨과 아만다 사이프리드, 로즈 맥고완을 비롯한 많은 여배우들의 사생활이 담긴 사진과 동영상이 유출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할리우드를 뒤흔든 바 있다. 당시 엠마 왓슨과 아만다, 로즈 맥고완 등은 곧바로 법적 대응에 나섰으며 애널리 팁튼은 이같은 범죄가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는 의견을 전하기도 했다.

이보다 앞선 2014년에는 영화 '헝거게임', '엑스맨' 시리즈로 유명한 제니퍼 로렌스를 포함해 리한나, 킴 카다시안, 에이브릴 라빈 등 유명 연예인들의 사생활이 담긴 사진이 유출된 바 있다. 이 사진은 빠른 속도로 SNS 등으로 처져나갔으며 이로 인해 할리우드가 뒤집어지기도 했다.

당시 피해자 중 한 명인 제니퍼 로렌스는 "지구상에 내 사진을 안 본 사람은 없는 것 같은 기분이었다"며 "마친 집단 성범죄를 당하는 것 같았다. 많은 이들이 피해를 입었고 고소하는 것에 대해 말했으나 그 중 아무것도 평화를 가져다 줄 수 없었으며 사건을 되돌릴 수도 없었다"고 당시 고통에 대해 털어놨다.

양예원과 이소윤의 성범죄 피해 고백에 대중들이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더 이상 이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김주희 기자 kjh@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