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이용혁 구심 누구? KBO 9년차 심판위원

기사승인 2018.05.19  19:19:09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이용혁 구심이 화제다.

19일 KBO리그(프로야구) 한화 이글스-LG 트윈스전에서 마스크를 쓴 이용혁 구심은 야구팬들로부터 일관성이 결여된 판정을 내린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 이용혁 구심이 편파 판정 논란을 받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사진=뉴시스]

 

특히 한화 팬들의 불만이 높은데, “스트라이크 존이 너무 이상하다”, “내 눈을 의심했다”, “페어플레이에 어긋난다” 등 다양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판정 논란의 중심에 선 이용혁 구심은 2010년부터 9년째 한국야구위원회(KBO) 심판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2005년부터 2010년까지는 대한야구협회 심판위원회 위원을 지냈다.

장충고와 단국대를 졸업했다.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