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라파엘 나달 V11 순항, 비에 막힌 슈바르츠만 돌풍 [2018 프랑스오픈]

기사승인 2018.06.08  08:42:39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디에고 슈바르츠만(아르헨티나) 돌풍을 잠재웠다. 프랑스오픈(롤랑가로스) 통산 11회 우승까지 두 걸음 남았다.

라파엘 나달은 7일 밤(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8 프랑스오픈 테니스선수권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서 12위 디에고 슈바르츠만을 3-1(4-6 6-3 6-2 6-2)로 제압했다.

비가 나달을 도운 셈이 됐다. 나달은 전날 1세트를 4-6으로 내줬다. 신장 170㎝의 불리한 신체조건에도 불구하고 거침없이 초강력 스트로크를 꽂는 슈바르츠만의 기세에 눌린 형국이었다.

 

▲ 프랑스오픈 통산 11회 우승에 도전하는 라파엘 나달. [사진=신화/뉴시스]

 

2세트 게임스코어 5-3으로 리드한 가운데 재개된 경기에서 나달은 ‘흙신’의 면모를 마음껏 뽐냈다. 붉은 흙바닥 클레이코트 통산 승률이 92%에 달하는 그답게 슈바르츠만을 몰아세웠다.

라파엘 나달은 프랑스오픈 디펜딩 챔피언이자 통산 10회 우승자다. 한 메이저대회(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 US오픈)에서 두 자릿수 이상 거머쥔 경우는 남자프로테니스(ATP) 역사상 나달이 유일하다.

역시 우천으로 미뤄진 다른 8강전에서는 테니스 세계랭킹 6위 후안 마틴 델 포트로(아르헨티나)가 4위 마린 칠리치(크로아티아)를 3-1(7-6<7-5> 5-7 6-3 7-5)로 물리쳤다.

이로써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4강 대진표는 라파엘 나달-후안 마틴 델 포트로, 8위 도미니크 티엠(오스트리아)-72위 마르코 체키나토(이탈리아)로 정해졌다.

이름값만 놓고 보면 나달과 티엠의 결승 맞대결이 유력하다.

티엠은 프랑스오픈 직전 대회인 리옹오픈(클레이코트)을 제패했고 지난달 중순 무투아 마드리드오픈 8강전에서 나달의 클레이코트 21연승, 50세트 연승을 저지한 바 있다.

이 대회 전까지 그랜드슬램 본선에서 단 1승도 거두지 못했던 '무명' 마르코 체키나토가 도미니크 티엠을 상대로도 기세를 이을 수 있을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 여자단식 결승에 오른 슬론 스티븐스. [사진=AP/뉴시스]

 

마르코 체키나토는 준준결승에서 22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를 물리치고 이탈리아 테니스 선수로는 40년 만에 메이저대회 남자단식 4강에 합류, 프랑스오픈 최고 히트상품으로 떠올랐다.

여자단식 결승은 세계랭킹 1위 시모나 할렙(루마니아)과 10위 슬론 스티븐스(미국) 간 대진으로 치러진다. 스티븐스가 13위 매디슨 키스(미국)를 2-0(6-4 6-4)으로 한 수 지도했다.

앞서 할렙은 3위 가르비녜 무구루사(스페인)를 2-0(6-1 6-4)으로 따돌리고 결승에 선착했다. 스티븐스에 통산전적 5승 2패로 앞선 할렙은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을 조준한다. 4번째 도전이다.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