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LA다저스-텍사스 벤치클리어링, 맷 켐프-치리노스 홈 충돌 '폭발' [MLB]

기사승인 2018.06.14  12:14:18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LA 다저스와 텍사스 레인저스가 벤치클리어링을 벌였다.

류현진의 팀 다저스와 추신수의 팀 텍사스가 싸웠으니 한국 야구팬들의 시선이 향하지 않을 수 없는 싸움이다.  

LA 다저스와 텍사스 레인저스는 14일(한국시간) 다저스 안방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에서 충돌했다.

 

▲ 텍사스 치리노스(오른쪽)가 다저스 맷 켐프의 얼굴을 미트로 짓이기고 있다. [사진=AP/뉴시스]

 

3회말이었다. 2사 후 다저스 맷 켐프가 안타 후 에러로 2루를 밟았다. 이어 엔리케(키케) 에르난데스의 우전 안타 때 홈으로 질주했다.

텍사스 우익수 노마 마자라의 빨랫줄 송구로 맷 켐프는 완벽히 아웃을 당할 것 같았다. 상황은 이때 발생했다.

완전히 늦은 켐프가 텍사스 포수 로빈슨 치리노스를 향해 돌진했다. 오른쪽 팔꿈치를 쓰는 보디체크 동작이었다.

치리노스는 아웃 판정을 받으며 쓰러졌다. 기분이 상했고 일어난 뒤 켐프와 잠깐의 언쟁을 벌이다 몸싸움을 시작했다. 

맷 켐프는 치리노스의 가슴팍을 쳤고 치리노스는 미트로 켐프의 얼굴을 짓이겼다.

이어 양 팀 선수단이 쏟아져 나오며 벤치클리어링으로 확대됐다.

맷 켐프, 치리노스 모두 퇴장 판정을 받았다.

추신수는 텍사스 좌익수라 홈까지 오는데 시간이 걸렸고 류현진은 사타구니 부상으로 장기 결장 중이라 한국인 메이저리거가 이번 벤치클리어링에 관계되진 않았다.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5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