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34

[레알 아약스] 4연패 향한 산뜻한 출발, 아센시오-라모스 '반짝' (챔피언스리그)

기사승인 2019.02.14  07:51:09

공유
default_news_ad1
ad26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챔피언스리그 4연패에 도전하는 레알 마드리드가 토너먼트를 산뜻하게 출발했다. 어려운 네덜란드 원정을 잡고 스페인으로 간다.

레알 마드리드는 14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 레알 벤제마가 선제골을 터뜨린 후 세리머니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승리에다 어웨이 다득점 원칙에 따른 이점까지 등에 업은 레알 마드리드는 홈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비기거나 0-1로 지더라도 8강에 진출할 수 있는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2차전 경기일정은 새달 6일 오전 5시다.

레알 마드리드는 이번 챔피언스리그 16강전부터 도입된 비디오판독(VAR) 덕을 톡톡히 봤다. 전반 37분 코너킥 과정에서 아약스 니콜라 타그리아피코가 터뜨린 골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무효로 번복됐다.

전반을 실점 없이 마친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15분 카림 벤제마가 골로 앞서갔다. 수비를 헤집고 돌파한 ‘신성’ 비니시우스의 움직임이 좋았다.

 

▲ 라모스(왼쪽)와 다니 카르바할이 아약스 타그리아피코를 저지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홈팬들의 열광적 성원을 등에 업은 더치의 자존심 아약스도 응수했다. 후반 30분 하킴 지예흐가 동점골을 만들었다.

그러나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42분 마르코 아센시오의 득점으로 웃었다.

결승골의 주인공 아센시오도 아센시오지만 한 골 차 짜릿한 승리의 진정한 일등공신은 센터백 세르히오 라모스였다. 아약스 입장에선 그야말로 ‘통곡의 벽’이었다. 레알 마드리드가 왜 최고의 무대에서 3연속 정상에 올랐는지를 보여준 라모스다.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ad46
ad45

인기기사

default_news_ad2
<저작권자 © 스포츠Q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7
ad54
ad37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bottom
ad29
#top